[동영상] ‘하나뿐인내편’ 최수종, 박성훈에 간이식 하고 의식불명 ‘위기’

하나뿐인 내편’ 강수일이 수술 후 갑자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충격을 안겼다.

3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강수일(최수종)이 장고래(박성훈)에게 간이식을 해주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나홍주(진경)는 아들을 살리기 위해 선택을 번복하는 것을 비난했고, 나홍실(이혜숙)은 어쩔 수 없다며 강수일(최수종)과 혼인신고를 해달라고 애원했다. 강수일을 만난 나홍주는 “차라리 내가 적합자면 좋겠어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강수일은 “나 괜찮아요. 나 장원장님도 살리고 나도 아무렇지 않게 퇴원할 거예요. 혼인신고 하러 왔으니까 가요”라며 반대로 그를 위로했다.

나홍실이 장고래에게 “기중자가 있다”고 말하자 누군지 묻는 장고래의 질문에 “적합한 분을 찾았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이어 나홍실은 김도란을 병실 밖으로 따로 불러 “간기증자가 강수일이나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당부했지만 장다야(윤진이)가 이 말을 듣고 반문 하자마자 장고래가 이 사실을 알아버렸다.

장고래 병실로 찾아온 강수일. 돌아서려는데 나홍실이 그를 보고 달려와 “고맙습니다”라며 허리 굽혀 감사를 전했다.

강수일에게 나홍주가 “뭐 하고 싶은거 없냐”고 묻자 강수일은 “놀이동산에 가고 싶다. 어릴 때 도란이에게 놀아주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도란은 강수일을 측은해 하며 “아빠, 지금 당장 가요”라고 말했고 이에 나홍주도 적극 찬성했다.

놀이동산에 있던 김도란에게 박금병이 전화했다. 놀이동산이라고 하자 박금병도 가겠다고 말했고 왕대륙이 박금병을 태우고 놀이동산에 합류했다.

박금병으로 인해 이들 모두는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던 중 박금병이 놀이동산에서 사라졌다. 왕대륙과 김도란은 ‘귀신의 집’에 박금병을 찾으러 갔는데 할머니를 찾았다는 강수일의 전화를 받았다.

‘귀신의 집’에서 나오려는 김도란에게 왕대륙이 “우리 도망가요. 멀리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가요”라고 했다. 이에 김도란은 “그럼 아버님은요? 모든 사람 끊을 수 있어요?”라고 거절한 후 그곳을 빠져나왔다.

한편 강수일은 아들에게 맞고 있는 노숙자를 만났다. 강수일은 노숙자에게 생활비를 건네며 “건강하시라”고 전하자 노숙자가 울부짖었다.

강수일와 장고래의 간이식 수술이 진행되는 날 노숙자가 강수일의 가게에 찾아왔다. 노숙자는 “한 두달 못본다는데 어디 갔냐?”고 점원에게 말하자 점원은 “오늘 사장님 수술하신다”고 전해 노숙자를 안타깝게 했다.

강수일과 장고래의 수술이 잘 끝났다는 의사의 말에 가족들은 안도했다.

장다야는 의식이 돌아온 장고래에게 “오빠 미안해. 내가 한 말 다 잊어버려”라며 장고래에게 사과했다.

수술이 먼저 끝난 강수일에 대해 가족들이 안도하고 있던 중 갑자기 의료 경고음이 울렸다. 강수일은 결국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었다.

최수종에게 미안해서 눈물을 흘리는 노숙자.."저는 천벌을 받을 놈 입니다.."

어린시절 하지못한 놀이동산 데이트하는 최수종, 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