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교수의 일침

표창원 전 경찰대학교 교수가 17일 JTBC에 출연해 “박근혜 떨어뜨리러 사직했다”고 언급했다.
이날 권영진 새누리당 서민정책특별위원회 기획단장이 ‘국정원 직원 댓글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표 교수에 논리적인 주장에 수세에 몰리자 “누구 처럼 박근혜 후보 떨어뜨리려고 나왔어요?”라고 묻자 표 교수는 “네”라고 답했다.

이어 표 교수는 “원래는 엄정중립입장이었는데 국정원 여직원 사건과 어제 토론을 보고 마음을 정했다”며 “국정원 사건은 정권교체가 되어야만 진실이 드러날 것이고, 새누리당이 또 정권을 잡으면 흐지부지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반드시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표 교수는 마지막으로 “박근혜 후보의 어제 토론실력을 보면서 외국에 가서 정상을 만났을때 어떻게 될지 암담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