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수요미식회' 캡처

‘수요미식회’ 신아영 “8년 전 마라탕 먹고 충격, 치과 온 것 같았다”

사진=tvN ‘수요미식회’ 캡처

신아영이 마라탕을 처음 먹었을 때를 회상했다.

1월 30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대륙에서 온 매운 맛 ‘마라’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신아영은 “8년 전 홍콩에서 마라를 먹고 충격을 받았다. 매콤하다는 말에 자신 있게 마라탕을 시켰는데, 한 입을 먹자마자 바로 오더라. 마취총 맞은 것처럼 감각이 없어졌다”며 “우리가 익숙한 ‘스파이시’는 아무리 매워도 착 달라붙는데, 마라의 매운 맛은 미끄럽다. 입안에서 미끄덩거리는데 이게 화장품을 먹은 건지.. 다시는 안 먹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